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이정희에게 빚진 사람" "정, 심판 매수 실언 사과를"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는 2일 양천구 신영시장, 영등포구 문래공원, 동작구 성대시장 등에서 릴레이 유세를 펼쳤다. 정 후보가 이날 신영시장에서 갈치를 맨손으로 들고 있다. [김형수 기자·사진 왼쪽],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양천구 신정동 구립 큰솔어린이집을 방문해 어린이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박 후보는 “1000개의 국공립 어린이집을 추가 공급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김경빈 기자·사진 오른쪽]


정몽준 후보(왼쪽)와 박원순 후보는 2일 밤 서울 순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마지막 TV토론에 참석해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국회사진기자단]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와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는 2일 밤 중앙일보·JTBC 공동 주최 TV토론에서 마지막 토론을 벌였다. 손석희 앵커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에서 두 후보는 이슈마다 대립각을 세우며 격돌했다.

서울시장 막바지 네거티브 공방
정 캠프, 3년 전 야권 단일화 공격
박 캠프, 유세 중 월드컵 발언 비판



 박 후보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그는 “박원순은 서울을 얘기하는데 정 후보는 박원순만 얘기한다는 말이 시중에서 나온다”고 공격했다. 이어 정 후보가 ‘박 후보는 서울시 유휴지 가운데 3곳만 개발 허가를 했다’고 발언한 사실을 언급하며 “서울의 유휴지가 어디 어디인지 아느냐. 홍릉 부지에 대해선 아느냐”고 정 후보의 말을 자르며 쏘아붙였다.



 정 후보는 “저보고 왜 박원순 얘기하느냐고 하는데 박 후보가 지난 3년간 서울시장 했으니 그건 당연한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박 시장의 3년을 평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60만 개 일자리 만든다니까 박 후보는 그게 가능하냐고 질문하지만 저는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두 후보는 ‘농약 급식’ 논란과 관련해 같은 자료를 두고 다른 해석을 해 눈길을 끌었다. 박 후보가 한 인터넷 매체의 기사를 꺼내들자 정 후보는 “시장이라는 자리에 있었던 분이라면 정확한 자료를 가져와야 한다. 나는 이 보고서를 갖고 왔다. 여기엔 친환경 급식에서 농약이 검출돼 주의 처분을 받았다고 나와 있다”고 반격했다. 박 후보는 “공급됐다든지 주의를 받았다든지 그런 내용이 전혀 없다”며 “농약 잔류 농산물을 공급해 주의 처분을 받은 것이 아니다. 발견을 해서 폐기 처분을 하고 그 업체에 대한 부분을 다른 국가기관과 공유해야 하는데 그것을 하지 않아 주의 처분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정 후보는 “지금 자료가 조작됐다고 말하는 것이냐”고 물었고 박원순 후보는 “그런 의미가 아니다. 같은 자료다. 같은 자료인데 그렇게 해석하는 게 이상하다고 말하는 거다”라고 맞받았다.



 정 후보는 박 후보가 지난 선거에서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와 서울시를 공동운영하자고 제안했다는 점을 환기시켰다. 이어 “이번 선거는 박근혜 대통령을 지키려는 사람들과 박 대통령을 망가뜨리려는 사람들의 대결”이라며 “저는 모든게 가능하다고 믿으며, 다들 불가능하다던 2002년 월드컵도 유치해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정 후보가 제시한 자료들의 출처가 불분명하다고 공격했고, 정 후보는 “감사원 자료다. 제가 만들었다고 생각하면 저의 능력을 과대평가하는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에 박 후보는 “얼마든지 저를 공격하고 제 삶 지적하실 수 있고, 정말 잘못된 거라면 받아들여서 노력할 것이지만 사실이 아닌 걸로 공격해선 곤란하다”고 말했다.



 지하철 공기 질과 안전공약에 대한 정 후보의 공세에 대해 박 후보는 “지자체 안전관리지수가 꼴찌다 이런 말을 하려나 본데 사실 그런 중앙정부의 평가가 늘 맹점이 있더라”며 “산사태 방지 등도 염두에 뒀으면 좋겠다”고 응답했다. 박 후보는 시종일관 정 후보에게 “수치나 데이터를 알고 있느냐”고 물어 정 후보가 자신에 비해 서울 시정에 대해 잘 모르는 것 아니냐는 식으로 정 후보를 공격했다.



 한편 이날 오전 유세에서 정 후보는 “박 후보가 3년 전 선거할 때부터 통합진보당과 이정희 대표의 도움을 받았는데 빚 졌으니 갚아야 하지 않겠느냐”며 박 후보의 국가관에 대해 거듭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박 후보가 통진당과 서울시정을 공동 운영하겠다고 했었는데 통진당이 어떤 정당이냐”고 반문하며 “저는 어떤 좌파단체, 이익집단에도 빚진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후보 측은 정 후보의 전날 신천역 유세 발언을 문제 삼으며 역공에 나섰다.



정 후보는 지난 1일 오후 유세 중 최근 강남 3구의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강남에서 박원순 후보가 정몽준 후보를 크게 이기고 있다’는 얘기 들을 때 기분이 어떠세요? 저는 가슴에서 피가 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새정치연합 허영일 부대변인은 “강남 유권자들을 새누리당의 평생 볼모로 치부하는 오만한 발상”이라며 “정 후보는 왜 새누리당이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강남 민심이 자신과 새누리당에 등을 돌렸는지 반성부터 하라”고 꼬집었다.



글=김경희·하선영 기자

사진=김형수·김경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