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임 총리 인선, 법조인 배제…정치인·관료 하마평

[앵커]

청와대가 새 총리 후보자 물색에 나섰습니다만, 여론의 눈높이는 안대희 후보자 낙마로 더욱 까다로워졌습니다. 법조인이 아닌 정치인이나 관료 출신이 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안대희 후보자 낙마 이후 청와대는 곧바로 후임 인선에 착수했습니다.

새 후보자로 법조인은 배제될 거란 전망이 유력합니다.

박근혜 정부의 총리 또는 총리 후보자들이 모두 법조인 출신으로 편중됐다는 비판이 있고, 안대희 전 후보자에 대한 '전관예우' 논란도 의식할 수밖에 없을거란 관측입니다.

이 때문에 정무감각을 지닌 정치인이나 고위 관료 출신 등용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호남 배려 차원에서 동교동계 출신인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과 노무현 정부 당시 총리를 지낸 한덕수 무역협회 회장 등이 거론됩니다.

청와대는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기위해 이전에 인사검증이 이뤄졌던 후보군에서 압축할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안 전 후보자 낙마로 철저한 사전 검증작업이 필요한 상황이어서 박 대통령은 지방 선거 이후에 후임을 지명할 수밖에 없을 거란 관측이 나옵니다.

JTBC 핫클릭

[취재현장 점검] 안대희, 문재인 선물한 책 팔았다? 사진 진실은1년 만에 재연된 인사 파동…청와대 '부실 검증' 책임론[청와대 발제] 꼬여버린 청와대 인사방정식…후임 개편은?구멍 뚫린 청와대 '검증'…'인사 참사' 반복 이유는?출발선부터 논란의 연속…안대희 내정부터 사퇴까지충격의 청와대…'인사 검증 시스템' 무엇이 문제인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