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발에 탄탄한 몸매의 미녀, 과거에는 '왕따 뚱보녀'?

흔히 뚱뚱한 사람을 보고 '긁지 않은 복권'이란 비유를 하는데요, 살을 빼면 살 속에 숨겨졌던 미모가 드러나기 때문이라는 의미입니다. 미국에선 이 '복권'에 당첨된 여성이 있습니다.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 사는 23살의 켈리 크리코.

화려한 금발에, 근육질의 탄탄한 몸매가 눈부신데요.

그녀가 한때 100kg이 훌쩍 넘는 몸무게로 왕따를 당했던 과거를 공개했습니다.

혹독한 다이어트 끝에 지금은 58kg의 미녀로 거듭났는데요.

심지어 지역 미인대회인 '미스 사우스 텍사스'로 선발돼 오는 7월에는 '미스 텍사스' 타이틀에 도전한다고 합니다.

그녀를 뚱녀라고 놀리며 상처를 줬던 남학생들은 땅을 치고 후회를 할 것 같네요.

JTBC 핫클릭

"피델 카스트로, 실제로는 왕처럼 살았다" 폭로 파문13세 소녀, 에베레스트 정상 정복…최연소 기록 등극다이너마이트 던져 물고기 낚시?…"곧 처벌 받을 것"중국의 '짝퉁 스핑크스'…이집트 항의에 철거될 위기마이클 잭슨이 돌아왔다?…홀로그램 공연 설왕설래칸 영화제 폐막…터키 거장 '윈터 슬립' 황금종려상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