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효성, 철보다 10배 강하고 무게 4분의 1, 탄소섬유 양산 개발

효성 연구원들이 경기도 안양에 위치한 효성기술원에서 효성이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고분자 신소재인 폴리케톤의 내마모성 실험을 하고 있다. [사진 효성]


섬유·화학 기업인 효성그룹은 올 3월 스위스에서 열린 ‘2014 제네바 모터쇼’에 참가했다. 현대자동차의 콘셉트카 ‘인트라도’의 뼈대와 지붕, 사이드 패널 등이 효성이 개발한 탄소섬유 ‘탠섬(TANSOME)’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효성 관계자는 “기존 철강으로 만든 제품보다 강도는 높으면서 무게는 60% 정도 가볍다”며 “탠섬이 차세대 자동차 소재로 주목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효성은 ‘독자적인 기술로 신(新) 소재를 만들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한다’는 이념으로 연구개발(R&D)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효성은 R&D에 1570억원을 투자했다. 이는 2012년 대비 9.7% 증가한 규모다. 지난해 탄소섬유와 폴리케톤 개발이 본격화되면서 R&D 투자 비용이 늘었다는 것이 효성 측 설명이다. 특히 폴리케톤은 10여 년 간 효성의 R&D 집념이 일궈낸 대표적 성과다. 효성은 이 기간 동안 500억원을 투자해 지난해 폴리케톤 개발과 상용화에 성공했다. 폴리케톤은 대기오염의 주범인 일산화탄소와 올레핀으로 만든 신소재로 나일론 대비 충격 강도는 2.3배, 내화학성은 30% 이상 우수하다.



 효성은 폴리케톤 기술과 관련해 국내에서는 133건, 미국·유럽·중국·일본 등 해외에선 27건의 신물질 관련 특허 출원·등록을 완료했다. 2012년부터 울산에 연간 생산능력 1000t 규모의 폴리케톤 중합 생산설비를 구축했다. 효성은 2015년까지 2000억원을 투자해 연간 5만t 규모의 폴리케톤 공장을 건립할 방침이다.



 탄소섬유도 효성이 R&D에 집중하는 분야다. 탄소섬유는 무게는 강철의 4분의 1 정도로 가볍지만 강도는 10배 이상 강한 고부가가치 소재다. 최근 자동차뿐 아니라 항공기·전자기기·운동기구 등 다양한 제품으로 사용처가 늘고 있다. 탄소섬유는 지난해 5월부터 전주 친환경복합산업단지에서 연산 2000t 규모로 생산 중이다. 조현상 산업자재 PG장 겸 전략본부 부사장은 “2011년 개발한 탄소섬유와 지난해 11월 개발한 친환경 고분자 신소재 폴리케톤 등이 효성의 미래”라며 “앞으로도 R&D 투자를 통해 또다른 신소재를 개발해 ‘향후 100년을 위한 먹거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