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크, 자동차용 초고강도강 폴크스바겐 납품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전시돼 있는 자동차용 철강 제품. 이 회사는 10년 이상의 연구개발을 통해 기존 제품 대비 20% 이상 가벼운 차체를 개발했다. [사진 포스코]


포스코는 자동차용 소재에서 세계 1위를 목표로 연구개발(R&D) 투자에 매진하고 있다. 세계 최고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주요 자동차 메이커와 중국·인도 등 신흥국을 대상으로 시장을 넓혀나가고 있는 것이다.



 포스코는 현대·기아·한국GM 등 국내 완성차뿐만 아니라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에 소재를 공급하고 있다. 일본 혼다·스즈키·도요타·닛산·마쓰다, 미국 GM·포드, 독일 폴크스바겐, 프랑스 푸조시트로엥 등 글로벌 톱 15개 업체가 포스코의 고객이다. 최근엔 둥펑푸조·상하이GM·BYD 등 중국 시장에서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비교적 짧은 시간에 시장을 확대할 수 있었던 것은 ‘경량화’ ‘친환경’ ‘안전’ 등 글로벌 자동차 개발 트렌드에 적합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내놓은 덕분이다. 먼저 차세대 자동차용 초고강도강(TWIP강) 같은 신소재가 효자로 꼽힌다. 형상이 복잡한 자동차 부품을 쉽게 가공할 수 있고, 강도가 우수해 연비 향상과 안전성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TWIP강을 사용해 차체를 10% 가량 경량화하면 연료비가 3~7% 절감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0% 이상 줄어든다”며 “친환경차 시장이 본격 성장하면 자동차용 고강도강이 주력 제품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포스코는 TWIP강에 대한 원천기술 특허를 갖고 있다.



 이와 더불어 포스코는 세계 철강업체 최초로 인장강도 490㎫급 첨단 고강도강(AHSS)도 일찌감치 양산체제를 갖췄다. AHSS는 ㎟당 최대 50㎏의 하중을 견디는 제품으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270~340㎫급 자동차 외판재보다 두께가 얇아 차량 경량화를 위한 핵심 소재로 꼽힌다. 현재 주요 철강사는 가공성 문제로 340㎫급 강재를 주로 생산하고 있다.



 현지화 전략도 성공 포인트다. 멕시코·중국·인도 등에서 공장을 운영하면서 고객사의 요구를 파악해 생산에 즉시 반영하고 있다.



이상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