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학, 미술을 낳다

‘Saturation with Red Dots’(2007), Acrylic on canvas, 40.3 x 40.3 cm
2011년 파리 베르사유 궁전을 자신의 작품으로 채운 세계적인 조각가이자 개념 미술가인 베르나르 브네(Bernar Venet·73)는 작품의 영감을 수학에서 얻었다. 복잡한 수식을 배경으로 2차 함수 그래프의 아름다운 곡선에 천착한 바 있다. “수학에 대해 얼마나 알기에 이런 수식으로 작품을 만드느냐”는 질문에 그는 “과일과 꽃을 잘 그린 세잔도 식물학자는 아니었다”고 웃으며 반박한다.

베르나르 브네 개인전 5월 7일~6월 15일 서울 삼청로 갤러리 현대 신관, 문의 02-2287-3575

이번 전시에서는 쇠를 엿가락처럼 휘두른 뒤 평면으로 작업한 철제부조 ‘그립(GRIB)’ 연작과 ‘그립’을 바탕으로 한 드로잉 작품, 1960년대 수학적 도표와 순수 과학의 학술 정보를 바탕으로 한 회화 작품 등 총 30여 점을 보여준다.


※ 테블릿 PC 중앙 SUNDAY APP에서 더 많은 작품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