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혜진 "MBC 간판 아나운서 뒤로 하고 사직서 제출, 이유는?"

[사진 MBC]


 
MBC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해 온 박혜진이 회사를 떠난다.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혜진은 최근 MBC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쯤 사표 처리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박혜진은 2008년과 2012년 두 차례에 걸쳐 장기 파업을 겪으면서 심신이 지쳤고, 고민 끝에 MBC를 떠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익대학교 불어불문학과 출신인 박혜진은 2001년 MBC에 입사해 간판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2006년부터 3년간 ‘뉴스데스크’ 앵커로도 활약했다.

앞서 오상진, 문지애, 최윤영, 나경은 등 MBC 아나운서가 대거 퇴사를 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