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은지 "직접 만든 청첩장 보니 신랑 포즈가 웃기네~"





 

배우 조은지의 청첩장이 화제다. 직접 만든 것으로 알려지며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조은지는 24일 서울 광화문 나인트리 컨벤션홀에서 소속사 프레인 TPC 박정민 대표화 결혼식을 올린다.



배우와 매니저로 2006년 처음 만난 두 사람은 2009년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 6년 열애 끝에 부부가 되기로 했다.



두 사람의 청첩장엔 짧은 웨딩드레스에 운동화를 신은 조은지와 긴장한 표정으로 소파에 앉아있는 박정민 대표의 코믹한 모습이 담겨 있다. 청첩장은 조은지가 직접 만들었다.



조은지는 최근 개봉한 영화 ‘표적’에 출연했다. 이 외에도 ‘파리의 연인’,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후궁-제왕의 첩’, ‘내가 살인범이다’ 등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활동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