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호 쓰리런 홈런 "팀 지고 있던 상황에서 한 방 날려"

[사진 일간스포츠]




 

이대호가 쓰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활약중인 이대호(32·소프트뱅크 호크스)는 23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 오크돔에서 열린 한신 타이거즈와 교류전 1차전 경기에서 역점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이날 경기에서 이대호는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전했다. 이대호가 속한 소프트뱅크는 1-2로 뒤지고 있던 상황. 6회 말 이대호는 한신의 선발 투수인 랜디 메신저의 직구를 강타했다. 공은 야후돔 담장을 넘겼다.



그렇게 이대호는 올 시즌 6호 홈런을 터뜨렸다. 앞서 4회에서도 안타를 쳐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이대호의 3점포 홈런 덕분에 소프트뱅크는 4-2로 승리했다. 상대팀인 한신에 속한 오승환(32)은 이날 등판하지 않았다.



이대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실투를 놓치지 않았다. 가장 중요한 상황에서 좋은 타격을 해 기쁘다”면서 “지금까지는 다른 선수들 활약으로 팀 성적이 좋았지만 이제는 내가 팀을 이끌 것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소프트뱅크와 한신은 24일 교류전 2차전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