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난한 집 아이들이 왜 제주도로 여행 … " 조광작 한기총 부회장 사퇴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부회장 조광작 목사가 23일 세월호 관련 발언의 파장이 커지자 부회장직에서 사퇴했다.

 조 목사는 지난 20일 열린 한기총 긴급임원회에서 “가난한 집 아이들이 수학여행을 경주 불국사로 가면 될 일이지, 왜 제주도로 배를 타고 가다 이런 사달이 벌어졌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천안함 사건으로 국군 장병들이 숨졌을 때는 온 국민이 경건하고 조용한 마음으로 애도하면서 지나갔는데, 왜 이번에는 이렇게 시끄러운지 이해를 못 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눈물을 흘릴 때 함께 눈물 흘리지 않은 사람은 모두 백정”이라고 말한 사실도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날 한기총은 “조광작 목사의 발언이 문제가 된 직후 홍재철 회장이 사표를 수리했다. 희생자 가족들에게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 개신교 관계자는 “조광작 목사는 홍재철 한기총 회장의 측근이다. 그동안 한기총은 교권 다툼으로 계속 갈등을 빚었다. 내부 인사에 의해 이번 발언이 외부로 알려진 것도 교권 싸움의 연장선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백성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