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병언 구속영장 발부, 현상금 걸었다…"유병언과 장남 대균 각각 얼마씩?"

[사진 ‘유병언 현상금’. 중앙일보 포토 DB]
 
‘유병언 구속영장 발부’.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의 비리를 수사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22일 잠적한 유 전 회장 부자에 대한 현상금을 걸고 공개수배했다.

검찰은 이날 유병언 전 회장과 장남 대균(44)씨에 대해 각각 5000만원과 3000만원의 현상금을 걸고 현상수배를 한다고 했다.

검찰은 21일 구인영장을 법원에 반납한 후 하루 만에 유병언 전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

인천지법은 “유병언 회장이 도주한 것으로 판단되고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검찰은 유병언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받았으므로 곧바로 신병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법원이 발부한 구속영장의 유효기간은 7월 22일까지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병언 구속영장 발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