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영선 대표, "안대희 후보 내정…양손에 칼을 들고 통치하겠다는 것"

안대희 전 대법관이 새 총리로 내정된 데 대해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양손에 칼을 들고 통치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22일 박근혜 대통령이 새 총리후보로 안대희 전 대법관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은 잘못된 관행과 공직사회 적폐를 척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국가개조를 추진하기 위해 안 전 대법관을 총리 후보로 내정했다” 며 “안 전 대법관은 불법 대선자금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국민적 신뢰를 얻은 인물로 국가개조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박영선 원내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안대희 총리 후보, 국민의 눈물을 닦아줘야 할 시점인데 오히려 양손(내각과 청와대)에 칼(검찰 출신)을 들고 통치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며 “김기춘 비서실장의 교체 없는 개각은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