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대희 내정자, 한나라당 '차떼기' 대선자금 수사로…

차기 총리 후보자로 내정된 안대희(60)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는 경남 함안 출신으로 경기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행정학과에 재학 중이던 1975년 사법시험(17회)에 합격해 1980년 최연소로 검찰에 임용됐다.

검찰 재직시에는 대표적인 특수통 검사로 꼽혔다. 부산지검 특수부장과 서울지검 특수1, 2, 3부장, 대검 중수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대검 중수부장을 지내던 2003~2004년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의 이른바 '차떼기 대선자금' 수사를 진두지휘해 '국민검사'로 이름을 알렸다.

2006년 대법관으로 임명됐고 2012년 대법관에서 퇴임한 뒤 박근혜 대선 후보 캠프에 영입됐다. 정치쇄신특별위원장을 지내면서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 영입 문제로 박 대통령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박 대통령 당선 뒤에는 정치권을 떠나 건국대 로스쿨에서 석좌교수를 지냈다.

▲경남 함안 ▲경기고 ▲서울대 행정학과 중퇴 ▲서울지검 검사 ▲인천지검 특수부장 ▲부산지검 특수부장 ▲서울지검 특수 1, 2, 3부장 ▲서울고검장 ▲대검 중수부장 ▲대법관 ▲새누리당 정치쇄신특별위원장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