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지원 할리우드 진출 논의, 어떤 얘기 오갔나 보니…'기대 만발'


‘하지원 할리우드 진출 논의’ [사진 일간스포츠]


‘하지원 할리우드 진출 논의’ [사진 일간스포츠]



‘하지원 할리우드 진출 논의’.

배우 하지원(36)이 할리우드 진출에 시동을 걸고 있다.

22일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하지원은 1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20세기폭스의 제프리 갓식 사장과 회동했다.

22일 하지원의 소속사 해와달 엔터테인먼트 측은 “구체적인 계획이 정해지거나 시나리오를 받은 상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는 영화 ‘허삼관 매혈기’의 촬영이 끝난 후 다시 한번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할리우드 진출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이 정해져야 자세히 알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기황후’ 촬영이 일정이 늦어진 만큼 할리우드 스튜디오가 기다려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하고 친목을 다지는 자리였다”며 “할리우드 진출 논의는 이전부터 있었지만 구체적인 출연작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하지원은 지난해 MBC ‘기황후’ 제작발표회에서 “‘기황후’의 후속작은 할리우드 영화가 될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하지원 차기작 ‘허삼관 매혈기’는 내달 초 크랭크인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하지원 할리우드 진출 논의’.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