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민석 대표 아들이 둘째딸 짝꿍이더라"…차승원, YG간 진짜 이유는?



‘양민석’ ‘차승원’ ‘구내식당’.

배우 차승원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선택한 것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차승원은 22일 오후 삼청동의 한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하이힐’ 관련 인터뷰에서 “양현석 대표의 동생 양민석 대표의 아들이 둘째딸과 같은 반이더라. 여러 소속사에 영입이 들어왔었고 YG를 방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양민석 대표와 마음이 잘 맞았는데, 심지어 우리 딸과 아들이 같은 반에 짝꿍이더라. 애들 엄마끼리도 서로 아는 사이여서 자연스럽게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리고 YG 식당밥이 맛있었던 것도 하나의 이유다. 식당 이모들이 나를 정말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하이힐’은 여성이 되고 싶은 마음을 숨기고 사는 강력계 형사 차승원(지욱)이 치명적인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배우 차승원과 장진 감독이 ‘아들’ 이후 6년 만에 호흡을 맞춰 기대를 모은다.


온라인 중앙일보
‘양민석’ ‘차승원’ ‘구내식당’.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