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지섭 빵집, 부업으로 유명 프랜차이즈 운영…"대체 어디야?"



‘소지섭 빵집’.
소지섭이 빵집을 운영한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2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진짜 라디오 스타 배철수와 그냥 DJ들’ 특집으로 꾸며져 배철수, 김현철, 박준형, 윤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윤하에게 “‘라디오스타’에는 안 나왔던 소지섭이 윤하가 진행 중인 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에는 나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윤하는 “소지섭 씨 앨범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그래서 소지섭 씨가 게스트로 나오신거다”며 “직접 만든 케이크와 함께 부른 노래 제목을 쓴 목걸이를 선물해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 이야기를 들은 김구라는 “그 친구가 빵집을 한다. 직접 만든 건 아니다”고 찬물을 끼얹었다.

그러자 다른 MC들은 “순수성을 다 깬다” “이전까지 들었으면 좋았는데"라고 김구라를 맹비난했다.

한편 소지섭은 서울 강남구에 유명 프랜차이즈 빵집을 운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지섭 빵집은 자신의 소속사인 51K의 이름을 붙여 지난 2011년에 문을 연 ‘투썸플레이스 by 51K점’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소지섭 빵집’. [MBC ‘라디오스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