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리랜드, 임채무 소유 놀이공원…"대체 얼마나 부자길래? 어마어마한 크기"

‘두리랜드’ ‘임채무’.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두리랜드’ ‘임채무’.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두리랜드’ ‘임채무’.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두리랜드’ ‘임채무’.

임채무가 운영하는 놀이공원 두리랜드가 공개됐다.

21일 방송된 JTBC ‘님과 함께’에서 배우 임현식과 박원숙은 임채무가 운영하는 두리랜드에 방문했다.

임채무의 두리랜드는 1989년 개장된 3000평 규모 놀이공원으로 10여 종의 놀이기구가 설치돼 있다.

이날 임채무는 박원숙과 임현식을 보고 “참 안 어울리는 바퀴벌레 같은 한 쌍이다. 차라리 나하고 했으면 훨씬 그림이 좋지”라고 말해 박원숙에 대한 사심을 드러냈다.

임채무는 방문한 세 사람을 위해 직접 놀이공원을 소개했다. 임채무는 “이건 직접 디자인한 다리다”라며 모스크바를 연상케 하는 다리를 선보였다. 또 점폴린으로 가서는 “아시아에서 제일 큰 거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두리랜드’ ‘임채무’.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