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O “비디오판독 당장 할 수 있다. 그러나…”





5월 초 프로야구 단장들은 한국야구위원회(KBO)와 오심 대책을 논의하며 비디오 판독 확대 등에 관한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당장 TV 중계화면만으로 아웃-세이프의 비디오 판독을 도입하자'는 의견도 있었고, '시기상조다. 조금 더 지켜보자'는 견해도 있었다. 단장 간담회에서 오간 비디오 판독 확대 논의에 대해 양해영 KBO 사무총장에게 질문했다.



-5월 초 단장 간담회에서 오심 대책이 논의됐다고 들었다.



"구단 입장에서 심판의 질을 높이고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이야기들이 나왔다."



-한국식 비디오 판독 방안을 도입하자는 말도 나왔다던데.



"이런저런 방법들이 있다고 안을 얘기했다. (비디오 판독 확대는) 야구계 전체에 공감대가 형성되고 실시해야 한다. 내년이 됐든, 어쨌든 실시할 수 있도록 준비해 하겠다고 했다."



-요즘 오심이 잦아져 그런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것 아닌가.



"비디오 판독 확대가 오심을 없애는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초슬로카메라로만 볼 수 있는 미세한 부분까지 모두 비디오 판독으로 돌려 '아웃이다, 세이프다'고 무한정 할 수는 없지 않은가. 사람 눈으로 보는 것을 초슬로카메라로 보여주면서 '판정이 틀렸다'고 하면 감당이 안 된다. 서로가 이해하고, 존중하면서 가는 부분도 필요하다. 방송은 계속 슬로비디오 틀어주고,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은 일일이 다 오심이라고 쌍심지 돋우고 판정 불복하고, 구단은 구단대로 난리치고 불신하면 야구가 어디로 가겠는가. 어느 누가 심판을 봐도 어쩔 수 없는 부분, 크로스 타이밍이나 박빙의 찰나는 있다."



-올 시즌 중간에 도입할 수도 있나.



"하려면 할 수는 있다. 그런데 어떤 방법으로, 어떻게 할 건지 모두가 이의가 없어야 시작할 수 있다. 규칙도 개정하고, 이 방법이 좋을지 저 방법이 좋을지 합의해야 한다. 온갖 방안을 다 이야기하고 있는데, 저마다 장단점이 있다. 제도를 한 번 변경하면 뒷말이 나오지 않게끔 다양한 의견을 듣고 조율해 한 가지 방안을 정해야 한다."



-명백한 오심만이라도 바로잡자는 의견이 다수다.



"그런 오심은 할 말이 없다. 다만 최근엔 눈으로 볼 수 없는 아주 미세한 부분까지 말들이 많다. 불신이 깔려 있어 그렇겠지만. 조금 답답한 부분도 있다."



-명백한 오심을 바로잡기 위해 4심 합의제를 확대하자는 안도 있는데.



"아이디어로는 이야기할 수 있다. 4심 합의 확대도 아이디어다. 4심 합의로 아웃-세이프 번복까지 한다고 치자. 미세한 부분까지 항의하기 마련이다. 가장 가까이에서 본 심판의 판정을 두고 4심 합의를 한다면, 결국 중계화면을 보자고 하기 마련이다. 심판들도 확신이 없어지기에 무조건 비디오 판독으로 가자고 할 것이다. 결국 4심 합의도 무의미해진다. 말로는 쉬운데 세세하게 따져 들어가보면 쉽지가 않다. 결국 비디오 판독을 한다면 현재 TV 중계 화면만 갖고 해야 한다. 그럴 경우 나타나는 문제점에 양해와 합의가 있어야 한다."



-그렇다면 비디오 판독 확대는 내년에야 가능한 건가.



"가장 좋은 것은 시간을 충분히 갖고 검토한 뒤 공감대를 형성해 연습도 해보고 하는 게 낫다. 물론 지금처럼 자꾸 엉뚱한, 엄청난 오심이 발생하면 분명 불신이 깊어져 난리가 날 수도 있다. 시간을 두고 지켜보는 게 어떨까 싶다. 시즌 초반 한 팀이 20점 이상 내는 경기도 나오고, 선수들도 엉뚱한 실책을 하지 않는가. 그러다 시즌을 치르면서 안정된다. 심판들도 오심이 몇 차례 있었지만, 슬로비디오를 자꾸 틀어주고 하면서 위축돼 있다. 시간이 지나면 다른 양상으로 가지 않을까. 좀더 지켜보자."



-일부 구단 단장은 당장 현재 TV 중계화면으로라도 비디오 판독을 하자고 한다.



"'계속 불신이 깊어진다면, 차라리 빨리 하는 게 낫지 않나'는 말도 나왔다. '더 시끄러워지면 후반기라도 해야 될지 모르겠다. 그러나 지금은 좀더 지켜보자'는 이야기였다. 당장 내일이라도 하자면 준비해 들어갈 수는 있을 거다. 그러나 제도를 바꾸는 것은 충분히 검토하고 해야하지 않겠나."



-21일 오후 배포된 보도자료에 '4심 합의 또는 비디오 판독을 조기에 도입할 수 있도록 준비를 서두르기로 했다'는 내용이 있다.



"앞서 얘기했던 오심에 대한 불신이 깊어지면 비디오판독 확대 등을 빨리 준비할 수 있다는 말의 연장선상이다. 불신이 쌓이면 안 좋으니깐, 다들 새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낫다고 인정한다면 굳이 미룰 필요는 없지 않은가."



-야구 규칙 개정과 비디오 판독 특별 시행세칙을 제정하고, 최대한 빠른 시일에 시행한다고 하면 6월에 가능할까.



"6월은 무리가 아닐까. 규칙을 마련하고, 구단들과 회의도 하고 서두른다면 올스타 휴식기 이후가 적절하지 않을까 싶다."



한용섭 기자 orang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