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총리 후보 3~4명 압축됐지만 신상털기 청문회 걱정에 진통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원전 외교’를 위해 1박3일간의 아랍에미리트(UAE)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후론 총리 지명을 위한 막바지 검토에 몰두했다.

 새 총리 지명 시기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가급적 이번 주 내에 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22일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가운데 하루 정도 늦어질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아예 다음 주로 밀릴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관측도 있다. 인선 시기가 늦어지는 건 최종 검증 작업이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 최종 후보군은 좁혀져 있으나 검증 등 막판에 점검해야 할 사안이 있어 당장 발표를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사생활을 낱낱이 파헤치는, 신상털기식 청문회로 인해 생긴 애로점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너 명으로 후보가 압축되긴 했지만 큰 흠이 발견되면 2순위 후보가 낙점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새로 지명될 총리는 관피아(관료 마피아) 척결 등 관료 개혁과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작업을 주도적으로 이끌어야 한다. 그런 만큼 전문성과 능력보다는 ▶과단성 ▶추진력 ▶정무감각의 3박자를 갖춘 인사가 중용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전문 관료 출신들은 후순위로 밀리는 분위기다.

 정치권에선 김대중 정부에서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 대선 선대위 총괄본부장을 지낸 김무성 의원이 꾸준히 거론된다. 여기에 이한구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 심대평 전 충남지사 등도 후보군에 포함돼 있다. 오랜 정치 경험과 경륜을 갖고 있어 정치적 감각이 뛰어나다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친박계이거나 여권 인사라는 점이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뚝심 있게 관료 개혁을 주도할 수 있는 인사로 안대희·김영란·조무제 전 대법관이 후보군에 올라 있다. 안 전 대법관은 지난 대선 때 박 대통령 캠프에 합류해 정치쇄신특위 위원장을 지낸 인연이 있다. ‘딸깍발이’란 별명을 지닌 조 전 대법관, 부정청탁금지법안(일명 김영란법)을 추진했던 김 전 대법관도 개혁성을 평가받고 있다. 일각에선 이장무 전 서울대 총장과 노무현 정부 마지막 총리를 지낸 한덕수 무역협회장의 이름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이번 총리 지명은 2012년 총선을 앞두고 비대위를 구성할 때 김종인 전 의원, 이준석 클라세스튜디오 대표 등을 전격 발탁했던 것처럼 정치권 인사를 배제시키고 후보군으로 거명되지 않은 ‘깜짝 인사’를 전격 등용할 가능성도 크다”고 말했다. 개각 폭에 대한 얘기도 나온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 있는 안전행정부·해양수산부·교육부 장관이 교체 대상 1순위고 경제팀도 교체될 것이란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도 교체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UAE 원전 운영회사 합작 설립 합의=박 대통령의 UAE 순방에선 양국이 바라카 원전 운영을 위한 회사를 공동으로 설립하는 데 합의했다. 에미리트원자력공사(ENEC)와 한국전력이 지분을 각각 82%, 18%씩 갖는다.

 한편 박 대통령과 지난 20일 접견 회담과 오찬을 했던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나하얀 UAE 아부다비 왕세제(王世弟·왕위를 이어받을 왕의 동생)는 “(지난 19일 아부다비를 방문한) 말레이시아 국왕에게 ‘한국형 원전을 고려해 보는 게 어떻겠느냐 ’며 권유했다”는 말을 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신용호·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