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음주운전·음란물유포·사기 … 후보 넷 중 한 명 전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교육감 후보 72명의 전과(前科) 내역을 본지가 확인한 결과 19명(26.4%)이 전과 경력을 갖고 있었다. 학교를사랑하는학부모모임 정현증 사무총장은 “전과가 있다고 선거에 나서지 못하는 건 아니지만 파렴치한 전과자라면 교육을 책임지는 수장으로 출마하는 것 자체가 코미디”라 고 말했다.



[교육감] 내 삶 바꾸는 지방선거 D - 13

 전과는 음주·무면허 등 도로교통법 위반이 가장 많았다. 진보 성향 후보들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경우가 잦았다. 송인정(전국학교운영위총연합회장) 대구교육감 후보는 사기, 도로교통법위반(무면허·음주) 등 전과가 5건이다. 그는 “모친상과 맞물린 시점에 하던 사업이 어려워져 힘든 시기를 보냈다”며 “반성하고 있는 만큼 더욱 봉사하겠다”고 말했다. 정보통신망법(명예훼손·음란물 유포·협박) 위반 등 2건의 전과 기록을 가진 정상범 대전교육감 후보는 “결혼을 약속했던 여성에게 배신당해 경솔하게 행동했다”고 해명했다.



 1998년 울산교육감 재직 때 뇌물공여죄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뒤 특별사면된 김석기 울산교육감 후보는 “같이 일하던 시의원에게 100만원 휴가비를 준 게 문제가 됐는데 울산 교육에 혼선을 끼쳐 죄송하고 더욱 책임감 있게 일하겠다”고 말했다. 업무상 횡령·건설산업기본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받았던 유홍렬 전북교육감 후보는 “고교 이사장을 하며 이사회의 논의를 거치지 않고 직원들에게 돈을 빌려준 게 화근이 됐다”며 “사적 이득을 취한 게 아니어서 한 점 부끄럼이 없다”고 했다.



 교육감 후보의 평균 재산은 11억6000만원, 평균 나이는 61세다. 여성은 부산 임혜경 후보, 전북 이미영 후보 2명이다.



신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