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정복 노총 간담회 청와대 행정관 참석 … 위법 논란 일자 사직

유정복(56) 새누리당 인천시장 후보와 한국노총 관계자들의 간담회 자리에 청와대 행정관이 참석해 선거개입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는 21일 이 행정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송영길(51)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장 후보 선대본부 등에 따르면 유 후보는 20일 오후 3시30분부터 인천시 부평구 선거사무실로 한국노총중앙위원회 소속 임원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유 후보와 문진국 한국노총 전 위원장, 강찬수 한국노총 장학재단 상임이사, 김명환 우정노조위원장 등 한국노총중앙위원회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또 김영곤 청와대 고용노동비서관실 행정관이 배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송 후보 측은 김 행정관의 배석 사진을 공개했다. 김 행정관은 간담회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노총 출신의 김 행정관은 지난해 4월부터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송 후보 측은 자료를 내고 김 행정관이 선거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공직선거법(85조)에는 ‘공무원 등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자는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할 수 없다’고 돼 있다. 송 후보의 구준회 대변인은 “중립을 지켜야 할 청와대 행정관이 대통령의 측근임을 자임하는 유 후보의 선거사무실까지 방문한 것은 명백한 청와대의 선거개입”이라고 말했다. 구 대변인은 “청와대는 진상규명을 철저히 하고 유 후보도 경위를 털어놔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유 후보 측 선대본부는 “간담회에는 한국노총 관계자만 초청했다”며 “유 후보는 김 행정관과 일면식도 없고 그가 사무실에 온 사실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김 행정관이 선거를 앞두고 부적절한 처신을 한 데 책임을 물었다”며 “김 행정관이 사직서를 내서 즉각 수리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임종훈 전 청와대 민원비서관이 새누리당 경기지역 시·도 의원 출마 신청자 15명을 직접 면접하고 수원시장 후보 선정에 개입했다는 논란이 일자 사직한 바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