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라질 월드컵 외국인 원정팬들 안전 최우선

브라질 여당인 노동자당(PT) 내 ‘핵심 실세’로 꼽히는 지우베르투 카르발류 브라질 대통령실장이 월드컵 준비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월드컵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브라질은 여전히 각종 시설 공사가 한창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브라질 전역에서 월드컵 반대 시위와 파업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북동부 지역 경찰 파업 문제 해결을 위해 헤시피를 찾은 지우베르투 카르발류(63) 브라질 대통령실장을 만나 월드컵 준비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들어봤다. 카르발류는 룰라 대통령의 개인 비서실장에 이어 호세프 정부 출범 후 장관급인 대통령실장을 4년째 맡고 있다. 그는 “월드컵 개최 과정에서 역량이 부족했다”며 준비 미흡을 인정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월드컵 준비는 계획대로 되고 있나.

 “다소 늦어지고 있는 부분도 있지만 대회 개최에는 큰 문제가 없다. 전반적으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이미 12개 경기장 중 6곳은 지난해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개최를 통해 시험 운영을 마쳤다. 나머지 경기장도 속속 완공되고 있어 월드컵을 치르는 데 문제가 없다. 특히 정부는 개최도시의 공항·도로 등 각종 시설 정비에 힘을 쏟고 있다.”

 - 계획보다 다소 늦어지는 것 아닌가.

 “기반 시설 완공이 예정보다 늦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각종 시설 공사 과정에서 연방·지방정부 그리고 건설사 간의 정보 공유가 부족했고 손발이 맞지 않았던 부분도 있다. 또 (경기장 공사 안전 사고 등) 예상치 못 한 실수도 많았다.”

 - 복지 예산을 월드컵 준비에 썼다는 주장은 사실인가.

 “시민단체들이 그렇게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그건 오해다. 실제로 노동자당의 대표적 복지 프로그램 ‘보우사 파밀리아’(Bolsa Familia)는 룰라 정부에 이어 현재까지 무리 없이 시행 중에 있다. 월드컵 준비기간과 겹치는 최근 4년간의 복지 예산은 8000억 레알(370조원)이다. 하지만 월드컵 경기장 건설에 들어간 비용은 80억 레알 정도다. 나머지 월드컵 관련 예산은 대부분 기반 시설 공사에 들어간 비용이다. 이건 월드컵을 위한 예산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국민을 위한 예산이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순수 월드컵 예산은 생각만큼 많지 않다.”

 - 월드컵 반대 시위와 파업에 대한 대책은.

 “산발적으로 전국에서 시위가 발생하고 있지만 큰 문제는 아니다. 브라질은 민주주의 국가다. 시위를 하는 건 시민의 당연한 권리다. 월드컵은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이다. 불법 행위는 엄단하겠지만 합법적인 시위는 막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경찰의 파업은 분명 문제가 있다. 이번 북동부 지역의 사례가 그렇다. 경찰의 파업으로 강력범죄가 부쩍 늘었다. 하지만 이 지역 상황이 브라질 전체를 대변하는 건 아니다. 정부의 우선순위는 ‘안전’이다. 군과 경찰 등 치안력을 총동원할 예정이다. 특히 월드컵 기간 브라질을 찾은 외국인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둘 것이다.”

 - 이번 월드컵 우승국을 꼽는다면.

 “당연히 브라질이다.(웃음) 하지만 공은 둥글다. 독일·스페인 등 월드컵엔 언제나 강팀이 나온다. 누가 우승할진 모르는 일이다. 한국이 우승 트로피를 가져 갈 수도 있는 것 아닌가.”

헤시피=글·사진 고석승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