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간절

간절 - 이재무(1958~ )


삶에서 ‘간절’이 빠져나간 뒤

사내는 갑자기 늙기 시작하였다

활어가 품은 알같이 우글거리던

그 많던 ‘간절’을 누가 다 먹어치웠나

‘간절’이 빠져나간 뒤

몸 쉬 달아오르지 않는다

달아오르지 않으므로 절실하지 않고

절실하지 않으므로 지성을 다할 수 없다

여생을 나무토막처럼 살 수는 없는 일

사내는 ‘간절’을 찾아 나선다

공같이 튀는 탄력을 다시 살아야 한다


간절한 부탁, 간절한 소망, 간절한 기도…. 간절하다는 것은 언제나 반드시 이루어야 할 무엇 앞에 놓이지요. 그래서 간절한 마음으로 행하지 않으면 무엇이든 쉽게 성취할 수가 없는 것이지요. 이 시에서는 ‘간절’이 몸에서 빠져나가면 ‘나무토막’ 같은 삶밖에 남지 않는다고 단언하네요. 쉽게 늙는다고 하네요. 이 ‘간절’이 없으면 ‘몸 쉬 달아오르지 않’아 무엇에든 ‘절실하지 않고’ 그래서 ‘지성을 다할 수 없’다고 하네요. 이 시 속의 사내처럼 잃어버리고 또 잊어버린 그 ‘간절’을 다시 ‘찾아 나’서야겠네요. 통통 튀는 공으로 살아야겠네요.

<강현덕·시조시인>

▶ [시가 있는 아침]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