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유병언 일가에게 농락당한 검찰

검찰은 어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 은신했던 곳으로 알려진 경기도 안성의 종교시설 금수원에 수사팀을 투입해 내부를 수색했다. 하지만 유 전 회장과 체포영장이 발부된 아들 대균씨를 찾지 못했다. 이들이 지난 17일 금수원을 빠져나간 것으로 파악된 상태에서 공권력 투입이 뒤늦게 이뤄진 것이다. 수사에 저항했던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와의 충돌이 없었다는 게 다행이었을 뿐이다. 구원파는 지난 한 달 가까이 종교탄압 시위를 벌이며 유 전 회장이 탈출하기 위한 시간을 벌었다. 검찰의 소득은 유 전 회장이 머물렀던 흔적을 찾아내는 정도로 초라했다. 유 전 회장 일가의 치밀한 계산 앞에서 공권력의 무기력함은 국민 앞에 낱낱이 드러났다.

 검찰이 유 전 회장에게 줘야 할 것은 과거 오대양 사건에 대한 면죄부가 아니라 세월호 참사의 원인을 제공한 데 대한 준엄한 법적 심판이다. 300여 명이나 희생 또는 실종된 세월호 참사의 진상은 유 전 회장 일가를 검거해야 드러날 수 있다. 유 전 회장이 세월호의 상습 과적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는 점에서 그와 관련된 세월호 참사의 진상은 밝혀져야 한다. 이를 위해 검경은 유 전 회장을 쫓아 지구 끝까지 가겠다는 자세로 임해주기 바란다. 그를 조속히 검거해 법정에 세우는 것이야말로 종교집단에 농락당한 공권력의 명예를 회복하는 길이다.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4월 16일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와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정정 및 반론보도문 게재합니다.

유 전 회장이 달력을 500만원에 관장용 세척기는 1000만원에 판매한 사실이 없으며, 금수원에는 비밀지하 통로나 땅굴은 존재하지 않으며 유 전 회장과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가 오대양사건과 무관함은 지난 세 차례 검찰 수사 결과에서 밝혀졌으며 이는 지난 5월 21일 검찰이 공문을 통해 확인해 준 바 있으며, 유 전 회장이 해외밀항이나 프랑스에 정치적 망명을 시도는 검찰 수사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에 해당보도를 바로 잡습니다.

또한, 유병언 전 회장은 청해진해운 관련 주식을 소유하거나 4대보험이나 국민연금을 받은 사실이 없으므로 실소유주나 회장이라 할 근거가 없으며, 유 전 회장은 1981년 기독교복음침례회 창립에 참여한 사실이 없고 해당교단에 목사라는 직책이 없으며, 유 전 회장 일가의 재산으로 추정되는 2400억의 상당부분은 해당 교단 신도들의 영농조합 소유의 부동산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에는 해당 교단을 통하지 않고는 구원을 얻을 수 없거나 구원받은 후에는 죄를 지어도 죄가 되지 않는다는 교리는 없으며, '세모'는 삼각형을 '아해'는 '어린아이'를 뜻하며, 옥청영농조합이나 보현산영농조합 등은 해당 영농조합의 재산은 조합원의 소유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 내에는 추적팀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왔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