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피아 척결? 정치인 낙하산 인사도 문제…폐해 우려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19일) 관피아 척결을 강조했는데요, 관피아보다 정치인 낙하산 인사가 더 큰 문제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공기업 낙하산 근절은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는데요, 오히려 관피아보다 전문성마저 떨어지는 정치인의 낙하산 투하가 끊이질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보도에 박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 : 공기업·공공기관에 전문성 없는 인사들을 낙하산으로 선임해서 보낸다, 이런 얘기가 많이 들리고 있습니다.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선 전후 여러번 낙하산 인사 근절을 거론했지만, 대통령의 결재가 없이 사실상 불가능한 주요 기관장에 낙하산 인사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3월까지 공기업 등 84개 기관에 임명된 친박 인사는 모두 114명.

이 가운데 여당 출신 정치인은 55명(48.2%), 대선캠프 출신은 40명(35.1%)에 달합니다.

현명관 마사회 회장, 김학송 도로공사 사장 등 주요 공기업 기관장을 상당수 전문성 없는 친박계 정치인이 차지했습니다.

때문에 관피아 척결 지시로 자칫 낙하산 정치인만 늘어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이창원/한성대 행정학과 교수 : 관피아 논란 많아지면서 도리어 정부 산하기관에 정치권 낙하산 인사들이 관피아 대신 많은 자리를 차지하게 됐습니다.]

때문에 관피아를 뿌리뽑기 위해서는 먼저 정치인 낙하산 공약부터 지켜야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JTBC 핫클릭

충격의 해경과 안행부…박 대통령 '부처 개편' 실효성은?여·야, 세월호 참사 긴급 현안질문…'내각 총사퇴' 요구"관피아 관행 막겠다" 대대적 척결 의지…실효성은?고개 숙인 박 대통령…"최종 책임 저에게" 눈물 사과박 대통령, 세월호 특검·특별법도 수용…어떻게 될까?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