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가족 '대국민 호소문'…"대통령조차 생명 귀하게 안 여겨"

[앵커]

세월호 가족 대책위원회가 어제(19일) 있었던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한 입장을 내놓을 예정인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병권/가족 대책위 위원장 : 안전한 대한민국 염원 속에서 대통령 담화 봤다. 박 대통령 담화에서 깊은 고민 느꼈다. 대통령 담화에 17명 실종자 단 한 마디도 없어. 대통령조차도 실종자 생명 귀하게 안 여겨. 대통령, 실종됐으나 잊혀져가는 생명 돌보길. 대통령 눈물의 힘 크지만 실종자 눈물 잊지 말라. 박 대통령께 요청한다… 실종자들 돌려달라. 정부에서 책임지고 마지막 한 명까지 구조해 달라. 실종자 완벽한 구조가 우리의 요구였다. 세월호 가족들에게 충분한 조사권한 요구한다. 박 대통령 담화에 가족들 요구 충분히 안 담겨. 가족들 요구에 기반한 진상규명이 대원칙 돼야. 잘못된 이에게 채찍 드는 건 쉬운 일. 합동수색팀, 해경을 응원해 달라. 팽목항 외침이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길 소망. 세월호 희생자가 대한민국 시스템 바꿀 것. 세월호 희생자는 모두가 대한민국의 영웅]

JTBC 핫클릭

박 대통령 "해경 해체"…안행부·해수부도 대규모 개편61년 만의 해경 해체…중국 어선 단속 등 부작용 우려수색 작업 중 해체되는 해경…채용시험 무기한 연기경찰, 유가족 사찰 물의…경기청장 "죄송하다" 사과최창렬 교수 "대통령 눈물, 향후 대책으로 평가해야""제 책임" 고개숙인 박 대통령…해경 해체, 국가안전처 신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