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테크윙, 해외 업체에 비메모리 장비 첫 공급

[머니투데이 강경래기자 butter@]


[15억 상당 수주…메모리 이어 비메모리 장비 '캐시카우']

반도체장비 전문기업 테크윙은 해외 반도체 후공정 업체 A사와 15억원 상당의 비메모리반도체(시스템반도체) 검사장비(핸들러)를 공급키로 계약했다고 19일 밝혔다.

테크윙 측은 "그동안 메모리반도체 핸들러에 집중해 이 분야에서 전 세계 시장점유율 1위에 오를 수 있었다"며 "메모리반도체보다 3배 정도 시장이 큰 비메모리반도체에도 도전장을 낸 이후 이번에 전 세계 반도체 후공정 업계 3위 안에 드는 글로벌 회사와 처음으로 협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핸들러는 모든 제조공정을 마친 반도체를 최종적으로 검사장비로 이송하고 결과에 따라 양품과 불량품 등으로 분류하는 기능을 한다. 테크윙은 지난해 말 비메모리반도체 핸들러 1호기를 국내 업체에 공급한 데 이어 이번에 해외 업체와도 협력키로 하면서 메모리반도체에 이어 비메모리반도체 장비사업을 본격화하게 됐다.

테크윙 관계자는 "추가적인 비메모리반도체 핸들러 거래처 확보에 나서 내년에는 매출액과 이익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테크윙 비메모리반도체 핸들러 / 사진제공=테크윙 홈페이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