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예림·에디킴, "윤종신 까먹고 문자 안보냈더니…" 각오 다진 멘트 보니

‘김예림’ ‘에디킴’. [사진 SBS ‘두시탈출 컬투쇼’ 고릴라 캡처]






‘김예림’ ‘에디킴’.



가수 김예림(20)과 에디킴(24)이 스승의 날을 맞아 소속사 대표 윤종신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의 ‘특선라이브’ 코너에는 김예림과 에디킴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예림은 “윤종신 선생님이 예전에 어떤 날이었는데 까먹고 문자를 안 보냈더니 삐지셨더라”며 “오늘은 꼭 문자를 보내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DJ 컬투는 “문자만 보내지 말고 기프티콘도 함께 보내라”고 조언했고, 에디킴도 “감사합니다”라는 인사를 남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예림’ ‘에디킴’. [사진 SBS ‘두시탈출 컬투쇼’ 고릴라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