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싸가지 없는 후배, 안정환에게 구자철 의미 말했더니…반응이



‘싸가지 없는 후배’. [사진 MBC ‘황금어장’ 방송 캡처]




‘싸가지 없는 후배’. [사진 MBC ‘황금어장’ 방송 캡처]








‘싸가지 없는 후배’.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이 후배 구자철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1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아빠 브라질 가’ 특집에 출연한 안정환은 김성주, 송종국, 서형욱 등과 함께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정환은 후배들과의 인터뷰 비화를 털어놨다. 안정환은 “기성용은 사정이 있으니 인터뷰를 거절했겠구나 싶지만 구자철을 만나러 마인츠 간 게 싫었다”며 “자기가 와야지. 아니면 중간지점에서는 만나든가. 우리는 도착하자마자 가야되는데”고 발끈했다.



이어 안정환은 안정환에게 구자철의 의미를 묻자 “싸가지 없는 후배”라고 거침없이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싸가지 없는 후배’. [사진 MBC ‘황금어장’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