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머렐, 아쿠아슈즈, 계곡물에서도 자유롭게 걸으세요

이나영이 머렐의 ‘워터프로 마이포’를 신고 있다.
여름이 다가왔다. 등산 매니어는 좀 더 가볍고 시원한 신발, 가벼워진 옷차림을 찾고 있다. 머렐은 디자인은 물론이고 기능성까지 추가된 아쿠아슈즈와 다양한 여름 상품을 출시했다.



머렐 워터프로 마이포는 여름용 신발로서 특유의 메시 소재 갑피와 등산화를 연상시키는 견고한 아웃솔(밑창)을 결합해 트레킹, 캠핑 등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이 가능한 멀티 아쿠아슈즈다. 신발 내부의 물기가 갑피와 앞꿈치, 아웃솔의 물빠짐 구멍으로 동시에 빠르게 배출되며 통풍성이 뛰어나 물놀이 직후나 계곡 트레킹 시에도 쾌적하게 신을 수 있다. 게다가 레이저로 커팅한 빗살무늬 아웃솔이 탁월한 접지력을 발휘해 산길이나 수중에서도 자유롭게 신을 수 있을 만큼 미끄럼 방지 기능이 탁월하다.



뒤꿈치 부분에는 강도가 뛰어난 TPU(강화 우레탄) 소재의 구조물을 장착해 내구성을 강화했다. 게다가 중창에는 충격을 흡수, 분산시키는 특허 받은 에어쿠션과 발목 뒤틀림을 방지하는 나일론 아치섕크를 삽입해 안정성을 극대화했다. 워터프로 마이포는 갑피를 스트랩으로 감싸주는 새로운 레이싱 시스템(끈 묶는 방식)으로 발에 꼭 맞는 안정감을 더했으며 디자인적으로도 감각적이고 테크니컬한 느낌을 준다. 남성용은 고급스러운 느낌의 오렌지, 네온그린, 다크네이비, 라이트그레이 등 6종이며 여성용은 스카이블루, 핑크, 오렌지, 퍼플 등 5종으로 올해는 국내 소비자들만을 위한 색상을 추가했다.



머렐은 아웃도어에도 평상시에도 착용 가능한 기능성 티셔츠와 해충을 방지할 수 있는 7부 팬츠를 출시했다. 머렐 마이포 섬머 티셔츠는 아웃도어 활동 외에 평상시에도 가볍게 착용할 수 있는 베이직한 아이템이다. 상·하단에 다른 색상을 배치하고 그라데이션 효과로 디자인에 포인트를 줬다. 머렐 마이포 아웃도어 7부 팬츠는 모기 등의 해충이 기피하는 특수향이 첨가된 안티 버그 소재를 적용, 접근을 사전에 차단해 안전하게 야외활동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움직임이 많은 무릎 부분에는 신축성이 뛰어난 소재를 적용해 착용감이 편안하며 사이드 포켓이 있어 수납이 용이하다. 슬림한 라인과 7부 기장으로 디자인되어 감각적인 트레킹룩을 연출할 수 있다.



머렐은 여름철을 맞아 출시한 서머룩으로 ‘마이포 섬머 티셔츠’가 있다. 아웃도어 활동 외에 평상시에도 가볍게 착용할 수 있는 여름필수 아이템이다. 상·하단에 다른 색상을 배치하고 그라데이션 효과로 디자인에 포인트를 줬다.



이 밖에 여름 당일 산행 및 트레킹을 떠나기에 적합한 소형배낭 ‘머렐 마이포 무브먼트 15L’ 백팩도 있다. 등판 쿠셔닝이 뛰어난 성형 압축 스펀지(EVA) 소재로 돼 있어 장시간 착용해도 부담이 없다. 게다가 신체와 맞닿는 부분에는 가볍고 통기성이 뛰어나고 마찰에 강한 메시 소재를 사용했다. 산행 시 자주 쓰이는 물건을 바로 꺼낼 수 있도록 구성하고 수납성이 뛰어나다. 뜨거운 여름 모자도 빼놓을 수 없다. 머렐 밀리터리 메쉬캡은 가볍고 바람이 잘 통하는 메시 소재와 피부의 땀을 빠르게 흡수, 배출하는 자체 개발 소재 엠셀렉트 윅(M-Select WICK)을 적용했다.



정혜영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