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술, KCC가고 강병현·장민국은 KGC…2대1 트레이드 '빅딜 성사'















‘김태술’ ‘강병현’ ‘장민국’.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의 ‘최대어’ 김태술(30)이 전주 KCC로 이적한다.



김태술의 원 소속팀인 안양 KGC인삼공사는 15일 “김태술과 보수 6억2000만원(연봉 5억원, 인센티브 1억2000만원)에 5년 계약을 체결한 후 KCC로 1대 2 트레이드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인 앤 트레이드’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계약으로 전주 KCC 이지스의 강병현(29)과 장민국(25)은 KGC로 이적한다.



올해 FA 대상자 중 최고의 포인트가드로 꼽혔던 김태술은 원 소속구단과의 1차 협상에서 “새로운 도전을 통해 스스로의 선수 생활에 터닝 포인트를 주고 싶다. 우승에 대한 열망도 크다”는 뜻을 구단에 지속적으로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술은 지난 2007년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프로에 데뷔했고, 지난 2013-14시즌 32경기에 출장해 경기당 평균 8.5점 5.5어시스트 1.7 스틸을 기록하며 어시스트부문 1위에 올랐다.



대형 트레이드를 단행한 KCC는 “김태술은 영리한 플레이를 바탕으로 노련한 경기운영이 가능한 선수”라며 “동료들과의 팀플레이에 능한 선수다. 김태술의 영입을 통해 기존 멤버인 하승진, 김민구와의 시너지 효과 또한 노릴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태술’ ‘강병현’ ‘장민국’. [사진 중앙일보 사진 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