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은경 모태솔로, 무려 30년 동안…인형 같은 외모에도

‘임은경’. [사진 tvN ‘그 시절 톱10’ 화면 캡처]
 

‘임은경’.



‘신비소녀’ 배우 임은경(30)이 “나는 모태솔로다”라고 고백했다.



임은경은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그 시절 톱10’을 통해 8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임은경은 과거 영화 흥행 실패로 인해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놨다.



또 임은경은 이상형에 대해 “방송에서 몇 번 말했는데 박신양처럼 지적인 분을 좋아한다. 하지만 이상형은 이상형일 뿐이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이날 임은경은 2002년 자신이 출연했던 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에 대해 “감독님의 제안으로 출연하게 됐다. 당시 그런 대작의 주인공을 맡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큰 행운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엔 홍보 활동 등으로 영화에 대한 혹평을 잘 몰랐다. 모든 일이 끝나고 나서야 많은 사람의 따가운 시선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임은경은 “그래서 그 이후엔 TV연예정보 프로그램 같은 건 보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임은경은 1999년 한 이동통신사 광고를 통해 인형 같은 외모와 신비로운 캐릭터 때문에 ‘TTL소녀’ ‘신비소녀’로 불리며 관심을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임은경’. [사진 tvN ‘그 시절 톱10’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