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정환 관중 "가족 욕한 관중과 싸우고 벌금 1000만원…송종국 반응은?"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이 관중과 싸운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가족 욕을 하는 관중에게 화가 나 관중석으로 올라가 싸웠다. 벌금도 냈다.



1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안정환은 과거 경기 도중 관중석에 올라가 관중과 싸운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관중석에 올라가서 관중과 싸웠는데 벌금을 많이 냈다. 1000만 원이었는데 아마 한국 역사상 최대 벌금이었을 것이다”면서 “하지만 가족을 욕해 참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MC 김구라는 함께 출연한 송종국에게 “송종국은 같은 상황이었다면 어떻게 했을 것 같나”라고 물었고, 송종국은 “그런 일이 있었다면 참지 못했겠지만 관중석에 올라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