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종국 스캔들 "여자 밝히는 사람? 별명이 안개였다…이유는?"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의 과거 스캔들과 관련한 별명이 공개됐다.



1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MBC 2014 브라질월드컵 중계진으로 활약할 안정환, 송종국, 김성주, 서형욱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축구선수 이천수의 자서전 내용을 언급했다. ‘○○○선배는 팬들 앞에서 웃는 모습이랑 우리끼리 있을 때랑 다르다. 너무 가식적이다. 여자를 많이 밝힌다’는 부분이었다. MC들은 여기서 말하는 모 선배가 송종국이 아니냐며 사실 여부에 대해 물었다.



당황한 송종국은 “우리 천수가 그럴 아이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안정환은 “잘 썼네. 대표팀에서 송종국 별명이 안개였다. 쥐도 새도 모르게 조용히 다녔기 때문이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송종국은 “내가 아니다. 당시 스캔들이 연속으로 터진 바람에 루머로 이어진 거 같다”고 말했고, 이에 김성주는 “이진 씨였나, 성유리 씨였나?”라고 당시 스캔들을 언급했다. 듣고 있던 안정환은 “좋았겠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