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정환, 구자철은 XXX 없어…"내가 가야 해? 자기가 와야지"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안정환 라디오스타 구자철’.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 축구선수 구자철을 언급했다.



안정환은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아빠 브라질가?’편에 출연, “유럽까지 갔는데 후배 축구 선수에게 인터뷰를 거절 당했다”고 했다.



안정환은 언급한 후배 축구 선수가 기성용임을 밝히며 “기성용 선수가 인터뷰를 거절햇다는 얘기를 듣고 무슨 사정이 있나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주는 “당시 기성용 선수가 많이 아팠다. 우리도 그 정도인 줄은 몰랐다”고 설명했다.



안정환은 “우리가 마인츠로 구자철 선수를 만나러 가지 않았으냐. 나는 그게 싫었다. 자기가 와야지”라고 했다.



그러자 송종국은 “선수들이 피곤하기 때문에 보호해줘야 해서 우리가 가야 한다”라고 했고, 김성주는 “구자철과 마인츠로 가서 만났을 때가 화요일이었는데 그때 훈련이 제일 많다고 하더라. 점심시간을 내 준 것도 감사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평소 단답형으로 답해 인터뷰하기 힘든 선수로 꼽혔다는 안정환은 “내가 벌을 받는 구나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이후 그는 “안정환에게 구자철이란?”이라는 물음에 “싸가지 없는 후배”라고 농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