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참회 특별법 여야 초월해 만들자"

새누리당 중진인 서청원 의원이 14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세월호 참회 특별법’을 제정하자고 제안했다.



서청원, 기업살인죄도 제안

 서 의원은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 전체회의에서 “정치권은 당장 머리를 맞대고 ‘세월호 참회 특별법’을 만들어야 한다”며 “국회 내 초당적 특별위원회를 설치해서 국정조사를 포함한 광범위하고도 철저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유력한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되고 있다. 그는 “악덕기업의 반인륜적인 범죄 행위가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하도록 엄중하고도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형법을 개정해 영국에서처럼 기업살인죄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 측은 1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세월호 참회 특별법 제정안’과 ‘형법 일부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세월호 특위는 출범 후 6개월 안에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정조사를 하고, 이를 토대로 진상조사보고서를 작성토록 하고 있어 이 법안이 제정되면 야당이 요구하고 있는 국정조사를 자동으로 수용하게 된다. 다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조속히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어 조사 시점에는 다소의 차이가 있다.



  형법개정안에는 기업이 안전조치를 소홀히 해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1억원 이상의 벌금에 처하고, 대규모로 사람을 살해한 자는 사형, 무기 또는 10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는 등 사고책임자들의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천권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