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시장 불붙은 공약 경쟁

송영길(51) 인천시장이 6·4 지방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이날 오후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등록 전 인천시청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당선되면) 지난 4년간 이어온 ‘경제수도 인천’ 건설을 이어가겠다”며 “일자리와 활력이 넘치는 키움 경제, 균형 있게 누리는 희망 나눔, 안전하고 든든한 사람 투자, 더 큰 미래를 향한 힘찬 도약, 작은 것부터 바꾸는 생활시정 등 다섯 가지를 우선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정복 "정부 국장까지 만나 예산 확보"
송영길 "재해 예방 인천안전지도 제작"

 또 “모든 위험과 재해·안전·대응 정보를 수집하는 통합센터를 세우고 이를 분석해 인천안전지도를 만들겠다”고 했다. 송도국제도시에 ‘녹색기후기금(GCF)’을 유치한 것처럼 다른 국제기구를 추가 유치하겠다고도 밝혔다. 송 후보는 “새로 거창한 공약을 내세우기보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과 연결되는 사업을 주로 추진할 것”이라며 “한편으로 정부와 소통해 인천의 힘을 더 키우겠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참사로 인한 엄중한 시기에 잠시 자리를 비우게 된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말도 했다. 세월호 사고로 인천시민 17명이 희생 또는 실종된 점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그는 “희생자에 대한 추모시설 건립과 추모사업 등을 중앙정부와 협의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송 후보와 맞설 새누리당 유정복(57) 후보는 이날 오전 새얼문화재단과 인천 지역 언론사들이 공동 주최한 ‘새얼아침대화 대담토론회’에 참석했다. 그는 토론회에서 “시장에 당선되면 인수위원회를 만들지 않고 예산확보팀부터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지금까지는 인수위를 만드는 이유 중 하나가 당선자 측근들에게 자리를 챙겨주기 위해서였다”며 “그보다 당선 직후부터 정부 부처 장관과 실·국장을 일일이 만나 인천시 예산 확보를 위해 뛸 것”이라고 말했다. 비서실장도 공무원 중에서 선발하겠다고 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