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하의 여론읽기] 정몽준, 강남서도 박원순에게 12.7%P 뒤져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15일로 한 달째다. 사고의 정치적 여파가 수도권 여론으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최근 여야가 17개 광역단체장 후보를 확정했지만 ‘컨벤션 효과’(후보 선출 직후 지지율이 급상승하는 현상)는 야당에서만 찾아볼 수 있다. 여권이 성난 세월호 민심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서울, 어린 학생 참사에 여성들 민감=새누리당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는 ‘세월호 충격파’의 직접적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 정 후보와 민주당 박원순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6.4%포인트(5월 5일)에서 9.7%포인트(5월 13일)로 벌어진 것은 여성 유권자들의 이탈이 직접적 요인이다.



 지난 5일 조사에서 성별 지지율을 보면 남성은 정몽준 41.5%·박원순 44.9%, 여성은 정몽준 37.0%·박원순 46.2%였다. 그런데 13일 조사에선 추이가 달라졌다.



 남성은 정몽준 41.5%·박원순 45.3%였다. 지지율 격차가 3.4%포인트에서 3.8%포인트로 거의 변동이 없었다. 반면 여성은 정몽준 34.0%·박원순 49.4%였다. 9.2%포인트 차에서 15.4%포인트 차로 급격히 차이가 확대됐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후보는 막내아들의 ‘국민 미개’ 발언에 이어 최근엔 부인이 “아들 발언이 시기가 안 좋았다”고 말한 게 도마에 오르면서 곤욕을 치렀다.



 이 때문에 어린 학생들이 참사를 당한 것에 보다 민감한 정서적 반응을 보이는 여성층에서 정 후보에 대한 반감이 확산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정 후보의 핵심 지지기반인 주부층에서 지지율 격차가 많이 좁혀졌다. 5일엔 54.0%(정) 대 26.8%(박)였으나 13일엔 47.8%(정) 대 36.3%(박)로 나타났다. 전통적으로 새누리당의 강세 지역인 ‘강남동’(江南東:강남·강동·서초·송파구)에서까지 박 후보가 49.7%의 지지율을 보이면서 37.0%에 머문 정 후보를 앞선 것도 흥미롭다.



 오히려 새정치민주연합이 강세인 ‘강북동’(노원·도봉·동대문·성동구 등)에선 지지율 격차(정 40.6% 대 박 44.3%)가 적었다. 2010년 서울시장 선거 때 한나라당 오세훈 후보는 강남 지역의 강세에 힘입어 민주당 한명숙 후보에게 신승을 거뒀다. 박 후보가 강남 지역에서도 우위를 보인다는 건 그가 보수층의 적대감을 사지 않도록 이미지 관리를 잘해 왔다는 의미다.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도 박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15.2%나 됐다. 정 후보 입장에선 이런 ‘보수 이탈 표’를 끌어모으는 게 1차 과제인 셈이다.



 ◆경기도, 야당 지지층 결집현상 뚜렷=한 달 전만 해도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는 여유 있게 야당 후보군을 앞서 갔다. 하지만 바짝 긴장해야 할 상황이다. 새정치연합이 지난 11일 김진표 후보를 선출한 이후 야당 지지층이 뭉치면서 김 후보의 지지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4일 조사에서 새정치연합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 가운데 11.9%가 남 후보를 지지했다. 김 후보의 지지율은 58.3%였다. 12·13일 조사에선 야당 지지층에서 남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6.2%로 떨어졌다. 반면 김 후보 지지율은 73.4%로 올라갔다. 과거 지방선거에서 서울·인천·경기도의 지지율 추세가 선거 막판으로 갈수록 엇비슷해졌던 ‘수도권 동조화 현상’이 이번에도 되풀이될 가능성이 크다. 경기도에서도 여성 유권자층에서 여권에 대한 민심 이반이 확인됐다. 여성 유권자만 떼어놓고 보면 4일 조사에선 42.5%(남) 대 24.0%(김)로 격차가 컸으나 12·13일엔 30.8%(남) 대 28.4%(김)로 엇비슷했다.



 새누리당 소장·개혁파로 분류되어 온 남 후보가 타 지역의 여당 후보에 비해 젊은 층에서 선전하고 있다는 것은 눈에 띄는 점이다. 19~29세 연령대에서 정몽준 후보는 20.1%(정) 대 56.7%(박)로 크게 뒤졌지만, 남 후보는 25.9%(남) 대 28.5%(김)로 대등했다.



 권역별로는 서울과 맞닿아 있는 광명·부천·고양·안양 등지에서 김 후보가 상대적으로 선전했고, 서울과 거리가 먼 평택·용인·여주·포천 등지에선 남 후보가 강세였다.



 ◆인천, 여당 컨벤션 효과 실종=지난 9일 새누리당 경선에서 유정복 후보가 당선됐지만 지지율엔 아무 보탬이 안 됐다. 4·5일 조사에서 유 후보가 3.2%포인트 우세를 보였지만, 12일 조사에서 새정치연합 송영길 후보가 5.1%포인트 우세로 뒤집을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젊은 층 덕분이다. 20대에선 24.1%(유) 대 39.0%(송)에서 18.8%(유) 대 45.9%(송)로 격차가 커졌다. 30대도 29.4%(유) 대 44.0%(송)에서 19.9%(유) 대 46.2%(송)로 같은 추세였다. 새정치연합에선 “유 후보가 직전 안전행정부 장관으로서 세월호 참사에 책임이 있다는 여론이 퍼져가고 있다”고 주장한다. 새정치연합 지지층의 지지율은 80.9%(송) 대 2.8%(유)였던 반면 새누리당 지지층의 지지율은 69.5%(유) 대 15.6%(송)였다. 서울의 경우처럼 유 후보도 지지층 결집이 발등의 불이다. 당 지지율은 41.7%(새누리당) 대 23.7%(새정치연합)로 여전히 여당이 크게 우위를 보이고 있다. 수도권만 놓고 볼 때 박근혜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은 ‘잘한다’(52.1%)가 ‘잘못한다’(43.1%)를 앞서고 있다.



 개인기에 의존해야 하는 송 후보는 차세대 리더 이미지를 부각하는 데 집중할 것이고, 친박계 핵심인 유 후보는 ‘박근혜 정부 안정론’에 총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김정하 정치부 차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