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전례 없는' 대국민사과 할까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수습을 위한 대국민담화가 임박한 가운데 담화 시기와 방법 등을 놓고 청와대의 고민이 깊다. ‘박 대통령의 사과’가 포함될 대국민담화는 세월호 참사로 인해 가라앉은 정국을 수습하고 상처받은 국민의 마음을 위로할 기회다. 전날 국무회의에서 부처 장관들로부터 각종 대책을 보고받은 박 대통령은 14일 참모들과 담화문 내용과 발표 형식을 조율했다.



내주 초 담화 발표 가능성
형식·내용·수위 놓고 고심

 당초 박 대통령이 이번 주 내에 대국민담화를 내놓을 것이란 관측이 유력했지만 담화 발표가 다음 주 초로 옮겨 갈 수도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16일이 될 수도 있지만 다음 주 초인 19일이 될 가능성이 더 클 것이란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발표할 담화에는 국민이 수긍할 만한 수준의 사과와 대책이 담겨야 할 것”이라며 “실현 가능성도 담보돼야 해 시간이 더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 검찰의 소환에 불응할 경우 담화 발표시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이런 가운데 세월호 참사로 인해 출렁이는 민심을 가라앉히기 위해선 담화문의 내용과 발표 형식이 전향적이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권에서 나왔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민심을 달래기 위해선 지난해 3월 정부조직법 개정 지연에 대한 대국민담화 같은 방식으론 안 될 것”이라며 “세월호 참사 수습을 위한 정책적인 대책 외에도 전례 없는 대통령의 사과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 청와대 참모진들은 진도 팽목항에서의 대국민사과 등을 포함한 여러 가지 방안을 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한다. 일각에선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에는 ▶야당이 참여하는 거국내각 구성 ▶책임형 총리제 선언 등의 내용이 담겨야 한다는 제안까지 나오고 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