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인 가구 순자산 4억8449만원 … 미국·일본의 절반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 기업이 보유한 국부(國富·국민순자산)가 1경630조원으로 집계됐다. 2012년 기준으로 국민 한 사람에게 2억1259만원을 나눠줄 수 있는 액수다. 1377조원인 같은 해 국내총생산(GDP)의 7.7배에 해당한다. GDP가 나라 전체의 한 해 소득이라면 국민순자산은 빚을 제외한 재산이다. 한국은행과 통계청은 8년의 준비 끝에 국민대차대조표 작성을 마무리하고 14일 국민순자산 규모를 처음으로 발표했다. 기업의 자산과 부채를 한눈에 보는 대차대조표(Balance Sheet)처럼 대한민국 경제주체들의 자산과 부채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2012 '국민대차대조표' 첫 발표
전체 국부 1경630조원
89%가 부동산에 쏠려



 국부 중에선 토지의 가치가 5605조원, 건축물은 3852조원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자산이 전체의 89%를 차지한 것이다. 부동산 중 주택과 부속 토지의 시가총액은 3094조원으로 추산됐다. 연구개발을 통해 얻은 지식재산의 가치는 253조원, 지하자원은 26조원으로 평가됐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제주체별로는 비영리단체를 포함한 가계의 순자산이 6056조원이었고 정부는 2736조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1인당 가계 순자산은 1억2112만원, 4인 가구 기준으론 4억8449만원이었다. 그러나 이는 단순 평균치로 일반 국민의 실제 보유 자산과는 차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 1%인 50만 명이 전 국토의 26.2%를 소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4인 가구의 순자산을 2012년 환율(1달러 1126원)에 따라 환산하면 43만 달러로 미국의 48%, 일본의 47% 수준이었다. 그러나 국민순자산이 GDP의 몇 배가 되느냐를 보는 지표에선 우리나라(7.7배)가 프랑스(6.7배), 일본(6.4배)이나 호주(5.9배) 등 통계를 내는 주요국보다 높았다. 경제 규모에 비해서는 국민순자산 액수가 많다는 것이다. 조태형 한국은행 국민대차대조표팀장은 “우리나라의 땅값이 국토 면적이 넓은 다른 나라보다 상대적으로 높게 평가됐기 때문에 이 수치가 높다”고 말했다.



김원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