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제국 국새 환수 일등공신, 석기찬 일병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있었던 대한제국 국새의 반환이 한 20대 청년의 노력에서 비롯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주인공은 육군 20사단 청룡대대 석기찬(30·사진) 일병.



미 유학 중 기록·사진 찾아내

 석 일병은 2010년 미국 메릴랜드대학에 유학 중 ‘문화재 제자리찾기’라는 단체를 돕다가 분실된 대한제국 국새에 관심을 갖게 됐다. 미 국가기록물보존소에 6·25 전쟁 때 반출된 문화재 현황을 기록한 ‘아델리아 홀 레코드’가 있다는 것에 착안한 그는 해당 자료를 뒤져 ‘KOREA SEAL(대한제국 국새)’이라는 기록과 사진을 찾아냈다. 국새를 찾아냈을 뿐 아니라 불법 유출됐다는 것을 기록을 통해 밝혀 반환에 결정적 공을 세웠다.



 고비도 있었다. 아델리아 홀 레코드는 외부 유출이 금지되어 있었다. 석 일병은 “‘유학생인데 논문 자료로 활용하려고 한다’고 사정해 겨우 복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복사본을 문화재 제자리찾기 본부로 보냈고, 이 자료는 문화재청까지 연결돼 국새와 어보 등을 돌려받는 결실로 이어졌다. 이 공로를 인정받아 그는 12일 대한제국 국새반환 특별전 개막식에 초청됐다. 감사패도 받았다.



 석 일병은 “내 나라의 것을 빼앗겼다가 되찾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석 일병은 내년 2월 전역 후 미국으로 돌아가 학업(뉴욕 FIT 패션스쿨)을 마칠 계획이다. 반환된 국새는 8월 3일까지 서울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볼 수 있다.



유성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