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사들이 여고생과 성관계" 수사 착수

경기 지역의 한 여고에서 교사 3명이 여학생 2명과 성관계를 한 의혹이 있다는 고발장이 검찰에 접수됐다.



동문회서 검찰 고발 … 학교선 부인
교사 1명 사직 뒤 잠적 … 의혹 증폭

 이 학교 총동문회 부회장 A씨는 2011~ 2012년 B여고의 교사 3명이 학생 2명과 성관계를 한 의혹이 있다며 아동·청소년에 대한 강간, 강제추행 등 혐의로 경기 지역의 검찰청에 고발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피해 학생 중 1명은 지역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찾아 교사와의 성관계 사실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A씨와 동문회 대표들은 지난달 21일 학교를 방문해 교장에게 해당 교사의 퇴출을 요구했다. 또 국민신문고를 통해 교육부 등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A씨는 “지난달 초 동문과 학생들 사이에 떠도는 소문을 듣고 고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해당 상담센터 등은 지난해 3월 상담 사실을 학교 측에 통보했지만 진상파악과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도 “지난달 22일 국민신문고 등으로부터 진정을 넘겨받은 경기도교육청 등이 아직도 현장조사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상담센터는 지난해 3월 중순 ‘한 학생이 성문제 관련 상담을 하고 갔다. 교사와 관련된 내용이다. 모니터링을 해달라’고 학교에 통보했다. 또 “상담 학생이 ‘내용이 알려지면 자살하겠다’고 했으니 보안을 유지해달라”고 알렸다. 상담센터 측은 관련자 이름 등 구체적인 내용은 통보하지 않았다.



 학교 관계자는 “교사와 성문제가 있는 학생을 공개적으로 찾게 되면 해당 학생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도 있을 것 같아 은밀히 파악했지만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또 30, 40대 교사 10여 명과 개별 면담을 했지만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학교 측은 동문회가 지난달 21일 학교에 찾아와 진상조사를 요구하자 교사들을 상대로 연루 사실이 있는지 묻고 교사 전원에게 ‘그런 사실이 없다’는 확인서를 받았다. 하지만 하루 뒤인 지난달 22일 교사 1명이 ‘일신 및 건강상의 이유’로 사직서를 쓰고 잠적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지역 상담센터를 찾아 조사했지만 구체적 내용을 확인해 주지 않아 파악하지 못했다”며 “학교 등을 상대로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