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인나 지현우 결별 인정, 소속사 얘기 들어보니…‘깜짝’

‘유인나 지현우 결별’. [사진 중앙일보 사진 DB]




‘유인나 지현우 결별’.



연예계 공개 커플이었던 배우 유인나(32)와 지현우(30)가 결별했다.



14일 유인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에 대해 “유인나와 지현우가 결별했다”며 “구체적으로 언제, 어떻게 헤어졌는지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2012년 6월 지현우가 공식 석상에서 유인나에게 사랑을 고백하며 만남을 갖기 시작했다.



이들의 결별은 6일 지현우의 전역식에서 감지됐다. 이날 지현우는 유인나에 대한 질문에 “그 질문은 좀…”이라며 대답을 회피했다.



당시 유인나 소속사는 “결별이 아니다. 스케줄 상 참석하지 못한 것뿐”이라며 결별설을 일축했다.



그러나 14일 한 매체는 두 사람의 결별 소식을 보도했고, 유인나와 지현우 양측은 결별을 공식 인정했다.



유인나 소속사가 결별설에 부인했던 것에 대해 “당시 유인나의 스케줄이 바빠서 본인에게 확인하지 못해 결별을 부인했던 것”이라면서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두 사람은 최근 결별했다”고 밝혔다.



유인나 지현우 결별에 네티즌들은 “유인나 지현우 결별, 정말 안타깝다”, “유인나 지현우 결별, 두 사람 잘 어울렸었는데…”, “유인나 지현우 결별, 둘 다 좋은 사람 만나길”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인나’ ‘지현우’. [사진 중앙일보 사진 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