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인나 지현우 결별, YG에 "왜 결별설 부인했나?" 물었더니

‘유인나 지현우 결별’. [사진 중앙일보 사진 DB]




‘유인나 지현우 결별’.



배우 유인나(32)와 지현우(30)가 결별을 공식 인정했다.



14일 유인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유인나와 지현우가 결별했다”며 “구체적으로 언제, 어떻게 헤어졌는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유인나와 지현우는 2012년 6월 종영한 tvN 드라마 ‘인현왕후의 남자’에서 남녀 주인공으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당시 ‘인현왕후의 남자’ 종영기념 팬미팅 겸 단체관람 행사에 참여한 지현우는 유인나와 관계를 묻는 팬의 질문에 “‘인현왕후의 남자’를 좋아해 주시는 팬들 앞에서 고백하고 싶었다. 진심으로 유인나씨를 사랑한다”며 공개 고백했다.



한편 지난 6일 강원도 원주시 육군 제1군수지원사령부에서 제대한 지현우는 공개연인 유인나에 관련한 질문에 “그 질문은 좀…”이라며 대답을 회피했다.



당시 유인나 소속사는 “결별이 아니다. 스케줄상 참석하지 못한 것뿐”이라며 결별설을 일축했다.



그러나 14일 한 매체는 두 사람의 결별 소식을 보도했고, 유인나와 지현우 양측은 결별을 공식 인정했다.



유인나 소속사가 결별설에 부인했던 것에 대해 “당시 유인나의 스케줄이 바빠서 본인에게 확인하지 못해 결별을 부인했던 것”이라면서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두 사람은 최근 결별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인나 지현우 결별’. [사진 중앙일보 사진 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