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세 환급금 찾기, 국세청 홈페이지 접속 폭주…안전행정부 홈피서도 확인 가능

‘국세환급금찾기’. [사진 국세청 홈페이지 캡처]


‘국세 환급금 찾기’.



납세자들의 국세환급금 찾기에 대한 관심이 몰리면서 국세청 홈페이지 접속이 원활치 않다. 이에 안전행정부가 민원24 홈페이지(www.minwon.go.kr)에서도 국세환급금찾기 조회가 가능하게 했다.



국세청은 14일 오전 10시부터 홈페이지 ‘국세 환급 찾기’ 페이지가 열리지 않는 등 장애가 발생해 10시 20분부터 2시간 동안 홈페이지 전체가 다운됐다고 전했다.



국세청 홈페이지 메뉴 대부분이 낮 12시를 넘어서면서 정상화됐다. 하지만 ‘국세 환급금 찾기’ 코너는 여전히 접속이 힘들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 2011년 국세환급대상액은 60조5000억 원 그리고 2012년에는 61조7000억 원에 이른다.



이들 금액의 대부분은 납세자에게 지급되거나 다른 세목 납부 및 체납액 징수 등으로 충당되지만 찾아가지 않은 금액은 5년이 지나면 국고에 귀속된다. 때문에 국세청이 납세자들을 대상으로 ‘잠자는 국세환급금’을 찾아주고 있다. 이는 세법 변경 등으로 미리 낸 금액을 돌려줘야 할 필요가 생겼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제대로 몰라 찾아가지 않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국세청이 집계한 결과, 2개월 이상 주인에게 돌아가지 못한 ‘미수령환급금’은 2011년 말 207억 원, 2011년 말 307억 원, 2012년 말 392억 원, 2013년 말 544억 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세청은 홈페이지(www.nts.go.kr)에 간단하게 자신이 환급받을 국세가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국세환급금찾기’ 코너를 운영하고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국세 환급 대상은 최근 5년치”라며 “개인은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사업자는 상호와 사업자등록번호만 입력하면 조회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국세환급금찾기’. [사진 국세청 홈페이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