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주완, "라디오 스타 출연 후 아줌마들이 알아봐"





‘온주완’. 



배우 온주완(31)이 ‘라디오 스타’ 출연 후 인지도가 높아 졌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영화 ‘인간중독’에 출연한 배우 온주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최화정은 최근 온주완이 많은 방송에 출연하면서 호감을 가지는 이들이 많다며 인기를 느끼는 지에 대해 물었다.



이에 온주완은 “‘라디오스타’ 출연 후 친척들과 지방에 다녀오면서 휴게소에 들렀는데 아주머니들께서 절 알아보셨다. 그런데 ‘영호남의 쓰나미’를 기억 못하시고 ‘영호남의 쓰레기’라고 하시더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그는 “아주머니들께서 그러시는 것을 보면 저를 기억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졌다고 느낀다”고 덧붙였다.



또 DJ 최화정은 온주완에게 “송승헌과 함께 영화 ‘인간중독’에 출연했다. 어땠나”라고 묻자 온주완은 “영화 시작 전에는 송승헌이 톱스타라고만 생각했다. 근데 영화를 찍으면서 겪고 얘기를 하다 보니 동네 형 같더라. 영화 촬영이 끝나고도 자주 자리를 갖고 있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