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119 녹취록 공개 "고위공무원 의전 때문에 놓친 골든타임" 일파만파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당일, 119 상황실이 고위 공무원에 대한 ‘의전’ 때문에 초기 구조 활동을 벌이는 해경을 방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진선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4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세월호 참사 관련 첫 현안보고에서 119 상황실과 해경이 오전 8시 58분부터 오전 11시까지 19차례 통화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진 의원은 “황금 구조 시간에 이들이 19차례 통화한 건 구조를 위한 게 아니었다”라며 “정부 고위 관계자 앞에서 구조된 사람을 보여줘야 한다는 의전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119 상황실 팀장은 “보건복지부에서 팽목항으로 내려온다는데 어떻게 하냐”고 해경에 전화를 걸었다. 이에 해경은 “높으신 분이 팽목으로 오든 우리는 모르겠고 한 사람이라도 구조하는 게 우선”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119 상황실은 또 서해 지방경찰청에 전화해 “보건복지부에서 (현장으로) 내려오고 있는데 서거차도는 섬이라서 많은 인원이 못 가니 구급차로 (구조자를) 팽목항으로 이동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청장은 “배가 침몰했다, 구조가 우선이다, 나중에 전화하면 안 되겠냐”라고 답했다.



진 의원은 “119 상황실장은 10시 50분에는 목포 해경에 전화해 ‘서거차도에서 팽목항으로 언제 나오냐’고 물었고, 해경은 ‘구조가 우선이지 어떻게 바로 나오냐’라고 답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진 의원은 “119 상황실장은 ‘(현장에 소방) 헬기가 11대 동원됐고 구급차도 동원됐고 기관들도 팽목항으로 집결하는데 그게 중요하지 않다고 말하면 안 되죠’라고 화를 냈다”라며 “해경에게 서거차도가 아닌 팽목항으로 구조자들을 데려오라고 화를 내는 거 아니냐”고 목소리 높였다.



이에 대해 남상호 소방방재청장은 “통화내용은 처음 봤다”라며 이 같은 사실을 보고조차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119 상황실장은 골든타임에 구조자들을 팽목항으로 데려오라고 25분 이상 해경을 괴롭혔다”라며 “반드시 철저히 조사해서 책임 물으라”라고 강조했다.



여당 의원도 정부를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은 “사고가 나서 10분 이내로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행정부 수반이 직접 UDT, SSU의 투입을 지시했으면 다 구조됐을 것”이라며 “정부가 총체적 책임을 면할 수 없는 이유다, 아래 사람은 윗사람 눈치보고 아래 사람은 서로 책임을 안 지려고 눈치보는 ‘눈치 정부’”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공직자의 정신적 타락, 기강 해이도 부패”라며 “부패 정부와 눈치 정부가 사고의 원인”이라고 비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