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청원 의원, 강병규 안행부장관에 "당장 사퇴해라"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은 14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강병규 안전행정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세월호 참회 특별법’ 제정을 요구했다.



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서 열린 ‘세월호 침몰사고 관련 현안보고’에서 “오전에 우리가 다같이 장관의 답변을 지켜봤는데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 사태를 수습할 수 있는 능력과 사고가 아무것도 없다”며 “오늘 당장 사표를 내라”고 말했다.



또 서 의원은 “정치권은 당장 머리를 맞대고 세월호 참회 특별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조만간 동료 의원들의 동의를 받아 이를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 의원은 “여야 간에 세월호 국정조사니 특검이니 논란이 있지만 일과성 국정조사만으로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국회 내에 초당적 특별

위원회를 설치해 국정조사를 포함한 광범위하고도 철저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 의원은 “이 법의 가장 중요한 대목은 사고 관련자 엄중문책과 재산 추징”이라며 “세월호 사건은 소중한 국민의 인명을 살상한 국가적 범죄다. 사고 원인자 및 비호세력에 대해 가중처벌하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서 의원은 ‘세월호 참회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별법에는 희생자 유족 및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과 취업 등 생계지원 대책, 사고 관련자들에 대한 엄중 문책과 재산 추징 등의 내용을 담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