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회 마지막회, 혜원 결국 자수하며 "선재와의 순간이 인생 명장면"



‘밀회 마지막회’. [사진 JTBC 월화드라마 ‘밀회’ 방송 캡처]




‘밀회 마지막회’. [사진 JTBC 월화드라마 ‘밀회’ 방송 캡처]




‘밀회 마지막회’. [사진 JTBC 월화드라마 ‘밀회’ 방송 캡처]
 

‘밀회 마지막회’



밀회 마지막 방송에서 배우 김희애와 유아인이 애틋한 하룻밤을 보냈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밀회’ 16회 마지막회에서는 떠날 준비를 하는 혜원(김희애 분)이 선재(유아인 분)의 집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밀회 마지막회에서 혜원은 모든 비리를 검사에게 자수할 마음을 굳히고, 선재에게 계획을 털어놓았다.



이에 선재는 친구들에 선물 받은 차를 대접하고 혜원은 “지금 이 시간은 이 차 맛으로 기억해둘게”라고 말했다.



그러나 선재는 “차는 무슨. 몸으로 기억해야지”라고 말하며 혜원에게 다가가 키스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한 침대에 누워 하룻밤을 보낸다.



법정에서 혜원은 안정된 삶을 살았지만, 내적으로는 피폐했음을 고백하며 “난생 처음 누군가 저한테 온전히 헌신하는 순간이 인생의 명장면이었다”며 선재를 언급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밀회 마지막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