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미화 남편 "발달장애 아들 걱정, 세월호 사건 앞에선 사치"

[사진 SBS `좋은아침`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미화의 남편인 윤승호 교수가 발달장애 아들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서는 김미화와 윤승호 성균관대 교수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고 실종자를 기다리는 마음으로 노란리본달기 캠페인 행사에 참여했다.



윤승호 교수는 “기다림의 마음은 동서양 같은 거다. 꼭 돌아오면 좋겠다”면서 마음을 전했다.



또 “아내와 자식에게 친구 같은 사람이 되려고 한다. 현대판 아버지라고 하기는 좀 그렇지만 개인적으로는 그것이 내가 갖고있는 아버지 이미지다”면서 “장애를 갖고 살아가는 자식을 멀리서 걱정스럽게 지켜보고 있다. 요즘 사회적으로 일어나는 일들을 볼 때 아들에 대해 말하는 것조차 사치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